야뇨증이란 오줌을 밤에 가릴 수 있는 나이인 만 5세가 되서도 못 가리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야뇨증은 태어나서부터 오줌을 가리지 못하는 일차성 야뇨증과 6개월 이상 소변을 가리다가 못가리는 2차성 야뇨증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야뇨증은 저절로 낫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야뇨증이 어린이를 심리적으로 크게 위축시키고 여름캠프, 야영 등에 참가하는 것을 꺼리게 하므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상담을 하여 보면 야뇨증이 있는 아이들은 수치심과 열등감으로 생각보다 자존감이 떨어져 있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야뇨증의 원인은 확실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유전, 정신적 요인, 적절한 시기에 배뇨 훈련의 부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생기는 것으로 봅니다. 드물지만 기질적인 원인이 있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소변배양검사등을 하기도 합니다. 

5살까지는 치료할 필요가 별로 없으나 이후에는 행동요법이나 약물요법을 시도해 보는 것이 좋다. 행동치료의 대표적인 것이 야뇨경보기의 사용. 오줌을 싸면 경보음이 울려 잠에서 깨게 하는 방법으로, 반복하면 나중에는 방광에 소변이 찼을 때, 스스로 일어나 소변을 보게 하는 치료법이 있고 약물요법으로는 이미프라민같은 약물을 우선적으로 사용합니다. 항이뇨호르몬제는 야뇨증의 가장 흔한 원인이 항이뇨호르몬의 결핍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로 사용되는데 효과가 아주 좋습니다.